더 이스트라이트 폭행 논란/사진=한경DB

더 이스트라이트 폭행 논란은 사실이었다.

더 이스트라이트 소속사 미디어라인엔터테인먼트는 18일 "약 1년 4개월전 더 이스트라이트 담당 프로듀서가 멤버들을 지도•교육하는 과정에서 폭행이 발생했다는 사실을 처음으로 인지했다"며 "이후 멤버들 부모와 대화를 통해 원만히 해결하였으며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고 폭행이 발생했음을 인정했다.

앞서 더 이스트라이트 멤버들이 2015년부터 최근까지 소속사 대표 김창환 회장과 프로듀서 A 씨에게 폭언과 폭행을 당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더 이스트라이트 측근은 한 매체와 인터뷰를 통해 "A씨가 욕설을 퍼붓고 야구 방망이, 마이트 대 등으로 폭력을 행사했다"며 "기타 연주를 틀리면 기타 줄을 목에 감아 조르기도 했다"고 전했다.

또 김창환 회장에 대해서도 "이 사실을 알고도 방관했다"고 주장했다.

소속사 측은 "그 후로 재발은 없었고 더 이스트라이트는 꾸준히 활동을 이어 왔으나, 일부 멤버와 감정의 골이 깊어져 지난 일이 불거지는 지금 상황을 맞게 됐다"며 "현재 해당 프로듀서는 본인의 잘못에 대한 책임을 통감하고 회사에 사의를 표명하여 수리한 상태"라고 전했다.

또 김창환 회장에 대해서는 "금일 보도된 기사와 관련하여 더 이스트라이트 멤버들을 아주 어린 연습생 시절부터 시작해서 지난 4년이 넘는 시간 동안 애정을 가지고 부모의 마음으로 가르치거나 훈계한 적은 있어도, 폭행을 사주하거나 방조한 적이 없었다"며 "지난 시절 조금 더 세심하게 멤버들을 헤아리지 못한 점에 대해 마음 아프게 생각하고 있다"고 방조설을 일축했다.

한편 더 이스트라이트는 10대 밴드로 2016년 데뷔했다. 지난해엔 제25회 대한민국 문화연예대상 K-POP 신인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김창환 대표는 김건모와 신승훈을 발굴한 가요계 대표 프로듀서다. 신승훈의 데뷔 앨범부터 6집까지 프로듀싱했고, 김건모의 1집부터 3집까지 히트곡을 작사, 작곡했다. 또 노이즈, 박미경, 클론 등도 김창환을 통해 데뷔해 성공하면서 가요계 '마이다스의 손'으로 불렸다.

다음은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더 이스트라이트 소속사 미디어라인엔터테인먼트입니다.

먼저 불미스러운 일이 일어난 것에 대해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약 1년 4개월전 더 이스트라이트 담당 프로듀서가 멤버들을 지도•교육하는 과정에서 폭행이 발생했다는 사실을 처음으로 인지하였고, 이후 멤버들 부모와 대화를 통해 원만히 해결하였으며 재발 방지를 약속 드렸습니다.

그후로 재발은 없었고 더 이스트라이트는 꾸준히 활동을 이어 왔으나, 일부 멤버와 감정의 골이 깊어져 지난 일이 불거지는 지금 상황을 맞게 되었습니다. 현재 해당 프로듀서는 본인의 잘못에 대한 책임을 통감하고 회사에 사의를 표명하여 수리한 상태입니다.

김창환 총괄 프로듀서는 금일 보도된 기사와 관련하여 더 이스트라이트 멤버들을 아주 어린 연습생 시절부터 시작해서 지난 4년이 넘는 시간 동안 애정을 가지고 부모의 마음으로 가르치거나 훈계한 적은 있어도, 폭행을 사주하거나 방조한 적이 없음을 말씀 드립니다. 허나, 지난 시절 조금 더 세심하게 멤버들을 헤아리지 못한 점에 대해 마음 아프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이번 일을 계기로 더 이스트라이트의 앞으로의 활동과 피해 멤버에 대하여 최선의 해결 방안을 찾도록 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