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궐' 장동건, 현빈/사진=한경DB

'창궐' 현빈과 장동건이 작품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배우 현빈과 장동건은 17일 서울시 송파구 롯데시네마 월트타워에서 진행된 영화 '창궐' 기자간담회에서 "고생해서 찍었고, 그 고생들이 영화에서 보이는 것 같다"며 "관객들이 많이 봐 주셨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창궐'은 조선에 창궐한 야귀떼에 맞서 싸우는 사람들에 대한 이야기를 담은 작품. 영화 '공조'를 연출한 김성훈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현빈은 위기의 조선에 돌아온 왕자 이청 역을 맡았고, 장동건은 조선을 집어삼키려는 절대악 김자준을 역을 연기했다. 연예계에서도 돈독하기로 유명한 현빈과 장동건이지만 작품으로 만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때문에 두 사람이 출연한다는 것 만으로도 '창궐'은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창궐'의 볼거리 역시 장동건과 현빈을 중심으로 펼쳐진다. 왕권을 둘러싼 갈등, 야귀떼가 주는 긴장감과 더불어 이청과 김자준의 대립은 '창궐'에서 빼놓을 수 없는 관전 포인트로 꼽혔다.

장동건은 "운정전으로 지칭한 그곳에서 저와 현빈 씨의 액션 장면이 멋있게 나왔다"며 "이청이 말을 타고 들어와서 김자준과 혈투까지 벌어지는 장면은 감정도 들어있고, 절박함도 있어서 더 마음에 든다"고 평했다.

미치광이 왕 이조 역을 연기한 김의성 역시 장동건과 현빈의 결투 장면을 명장면으로 꼽았다. 김의성은 "이청이 역귀떼를 일망타진하고 들어와 김자준과 대결을 펼친다"며 "김자준과 이청의 팽팽한 대결이 하이라이트"라고 설명했다.
현빈은 "죽어도 죽여도 계속 나오는 야귀떼"라며 조선판 좀비, 야귀떼를 언급했다.

현빈은 "야귀떼와 계속 대결을 펼치다보니 촬영 후반부엔 검술이 많이 늘었다"며 "막판엔 즐기면서 촬영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야귀의 특성상 입이 먼저 나와있다"며 "머리가 앞으로 나와 있어서 검과 거리가 정확히 계산이 안되면 부상으로 이어질 수 있어서 신경을 쓰면서 촬영했다"고 숨겨져 있던 고단함에 대해 전했다.

이청과 김자준, 각각의 변화 과정도 놓칠 수 없는 포인트다.

현빈은 "극 초반엔 왕위, 백성의 안위에 관심이 없는 것으로 나온다"며 "민초들을 만나면서 변하고 성장하는 과정을 어떻게 표현해갈지 고민했다"고 털어 놓았다.

김성훈 감독 역시 "이 영화에서 중요한 건 권력에 대한 의지"라며 "나라를 바꾸고 싶어하는 김자준과 왕가에서 태어나 정치를 혐오하고, 자신의 삶을 살고 싶어하는 이청이 야귀라는 일을 겪으면서 변화하는 과정이 중요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창궐'은 오는 25일 개봉한다. 국내 개봉과 함께 할로윈 시즌을 맞아 19개국에서 동시기 개봉한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