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황청 '한반도 평화 미사' 참석
18일 프란치스코 교황과 회동

문재인 대통령이 16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로마 피우미치노 레오나르도다빈치 공항에 도착해 영접 나온 프란체스코 카날리니 대주교와 인사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18일 프란치스코 교황과 개별 면담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3박4일간의 프랑스 국빈방문 일정을 마치고 16일(현지시간) 오후 두 번째 순방국인 이탈리아에 도착했다. 17일 세르조 마타렐라 대통령과의 면담·오찬으로 이탈리아 공식방문 일정을 시작했다.

문 대통령 내외는 파리를 출발해 2시간여 비행 후 로마 다빈치국제공항에 도착, 환영행사를 마치고 숙소로 이동했다. 주세페 콘테 총리와 한·이탈리아 정상회담을 하고 양국의 ‘전략적 동반자 관계’ 격상을 통한 상생 번영의 실질협력 강화 방안 등에 합의했다. 4차 산업혁명에 공동 대응하기 위한 협력 방안 등도 논의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한국시간으로 18일 새벽 교황청 국무총리 격인 피에트로 파롤린 국무원장이 집전하는 ‘한반도 평화를 위한 미사’에 참석했다. 국무원장이 직접 미사를 집전하는 것은 상당히 이례적이라는 평가다. 한반도 평화정착에 대한 교황청의 각별한 관심을 보여주는 것이라는 게 청와대의 설명이다. 문 대통령은 미사 후 한국 정부의 한반도 평화정착 노력을 주제로 연설을 했다.

문 대통령의 이탈리아 방문 일정의 하이라이트는 18일(현지시간)로 예정된 프란치스코 교황과의 단독 면담이다. 남관표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은 순방을 앞둔 브리핑에서 “한반도 평화정착에 각별한 관심을 표한 교황과 함께 한반도와 세계의 평화와 화합, 번영을 위한 협력 의지를 분명히 하고 구체적 방안을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지난 9월 제3차 남북한 정상회담 당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밝힌 교황의 북한 초청 의사를 전달할 계획이다. 교황의 수락 여부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프란치스코 교황의 역사적인 첫 방북이 성사되면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인 평화체제 구축과 관련해 획기적 전환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미사와 교황 면담 외에도 교황청에서 국무원장과의 만찬 일정 등을 소화할 예정이다. 18일 오후 이탈리아 순방 일정을 마친 뒤 ‘글로벌 도전과제 해결을 위한 글로벌 동반자’라는 주제로 열리는 아시아·유럽정상회의(ASEM) 참석차 벨기에 브뤼셀로 출발할 예정이다.

로마=손성태 기자 mrhan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