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 측 "측정기 정확도 떨어져"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친환경 생리대’로 인기를 끈 일레븐모먼트의 ‘오늘습관’(사진)이 방사성물질인 라돈 검출 논란에 휩싸였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이르면 다음주 이 제품 관련 조사 결과를 발표할 계획이다.

원안위는 17일 “국민신문고를 통해 ‘방사선이 검출된다’고 제보가 들어온 제품에 오늘습관 생리대도 포함돼 있다”며 “방사능 농도 조사를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생리대 라돈 검출 논란은 한 종합편성채널에서 지난 16일 “오늘습관 생리대 흡수층에서 기준치 148Bq(베크렐·방사능 측정 단위)의 10배가 넘는 라돈이 검출됐다”고 보도하면서 시작됐다. 라돈은 세계보건기구(WHO)가 1급 발암물질로 규정한 무색무취의 방사성 물질이다.
일레븐모먼트는 이날 홈페이지를 통해 국가인정 기관인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의 방사능 검출 시험 결과서를 공개하며 보도 내용을 반박했다.

회사 측은 “국가기관 시험 결과 당사 제품의 방사능 검출 수치는 대한민국 방사능 안전기준 수치보다 훨씬 낮은 것으로 확인됐다”며 “보도된 수치는 저가 라돈 측정기인 ‘라돈아이’로 측정된 것”이라고 강조했다. 라돈아이는 가정용 실내 라돈 가스 감지기로, 시중에서 쉽게 구할 수 있지만 상대적으로 정확도가 떨어진다는 지적이 제기돼 왔다.

심성미 기자 smsh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