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고 소식이 아직도 믿어지지 않아요."

네팔 히말라야 등반 도중에 참변을 당한 '2018 코리안웨이 구르자히말 원정대' 대원 이재훈(24) 씨의 빈소가 17일 부산 수영구 서호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이날 점심 무렵 이씨의 시신이 장례식장에 도착해 빈소가 마련되자 산악회 선후배들의 조문이 이어졌다.

부경대 산악부의 한 후배는 "선배의 사고 소식을 아직도 믿을 수 없다.

무슨 말을 해야 할지 모르겠다"며 애도했다.

중년의 훌쩍 넘긴 선배들은 해맑게 웃고 있는 고인의 영정을 하염없이 바라보며 한 송이 국화꽃을 올렸다.
빈소 입구에는 부산을 비롯해 전국의 산악회와 동문이 보낸 조화가 놓였다.

2012년 부경대 컴퓨터공학과에 입학한 이씨는 2015년 전국체육대회 산악경기에 남자대학부로 참가해 우승하기도 했다.

그는 이번 학기에 휴학하고 원정대의 식량과 의료 담당 대원으로 참여해 히말라야로 떠났으나 마지막 등반이 됐다.

부경대는 고인에 대한 예우 차원에서 명예 졸업장을 수여할 예정이다.

1963년 창단한 부경대 산악부는 단일팀 세계 최초로 히말라야 8천m급 14좌를 완등한 산악인 홍보성과 서성호 씨 등을 배출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