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국회가 17일 본회의를 열고 헌법재판관 후보자 3명의 선출안을 의결했다.

교섭 단체인 여야 3개 정당이 각각 추천한 김기영(더불어민주당) 이종석(자유한국당) 이영진(바른미래당) 헌법재판관 후보자 선출안이 모두 가결됐다.

이에 한 달 가까이 이어진 헌법재판소 공백 사태는 마침내 해소되게 됐다.

김 후보자는 총 238표 가운데 찬성 125표, 반대 111표, 기권 2표를 얻었다. 이종석 후보자의 경우 찬성 201표, 반대 33표, 기권 4표였다. 이영진 후보자는 찬성 210표, 반대 23표, 기권 5표로 집계됐다.

이들의 선출안이 국회를 통과하면서 여야 대립으로 한 달간 계속된 헌법재판소 공백은 끝이 났다.

여야는 헌법재판관 후보자들의 인사청문회를 끝내고 지난달 20일 선출안 표결을 하려고 했다. 그러나 김기영 이종석 후보자의 위장전입 문제 등을 둘러싼 이견에 인사청문특위에서의 청문보고서 채택이 불발됐다.

당시 헌법재판소는 유남석 소장과 서기석 조용호 이선애 이은애 이석태 헌법재판관 등 '6인 체제'로 운영됐다. 사건 심리에 필요한 재판관을 못 채운 공백 상태는 한 달 가까이 이어진 셈이다.

결국 전날 여야 원내대표들은 후보자 3명의 선출안을 본회의에 동시 상정해 표결에 부치기로 전격 합의했고, 이날 표결이 이뤄졌다.

표결 전에 국회 인사청문특별위원회는 이날 오전 전체회의를 열고 이들 후보자의 인사청문 경과보고서를 채택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