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오늘습관 공식 홈페이지

생리대 '오늘습관' 제품이 라돈 검출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이르면 다음주 중 조사 결과를 발표한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17일 국민신문고를 통해 "'법정 기준치 이상의 방사선이 검출된다'고 제보가 들어온 제품 중 이 생리대도 포함돼 있다"며 "현재 방사능 농도 및 인체에 미치는 영향 등에 대한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앞서 한 언론사는 생리대 오늘습관에서 기준치를 훨씬 넘는 라돈이 검출됐다고 보도했었다.
돈은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국제암연구센터(IARC)에서 1군 발암물질로 지정하고 있다. 호흡기를 통해 폐암을 유발하는 주요 원인으로 알려져 있다.

회사 측은 홈페이지를 통해 "현재 언론에서 보도하는 당사 생리대에 대한 라돈수치는 국가인증이 아닌 단순한 저가의 측정기인 라돈아이로 측정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국가기관 시험 결과 오늘습관은 훨씬 안전한 수치로 확인됐다"며 "언론중재위원회를 통해 정정보도를 요청할 것이며 손해배상 등 법적 대응할 예정"이라고 반박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