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수/사진=나무엑터스

'완벽한 타인'으로 2년 만에 스크린 복귀를 앞둔 배우 김지수의 인터뷰가 음주로 인해 취소되는 초유의 사태를 맞았다.

배우 김지수는 17일 서울시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영화 '완벽한 타인' 개봉 전 인터뷰를 진행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김지수는 현장에 40분이나 늦게 도착했고 당초 소속사 측은 "현장 매니저가 연락이 안 돼서 김지수가 택시를 타고 오고 있다"고 둘러댔지만 사실과 달랐다.

뒤늦게 나타난 김지수는 술에 덜 깼는지 혀가 꼬여 있는 상태였다.
김지수는 현장에서 "아직 술이 덜 깼다"며 "어제 영화를 보고 회식 자리에서 술을 마시고 얘기를 나눴지만 인터뷰는 가능하다"고 말했다.

하지만 김지수의 상태가 만취 상태로 인터뷰를 진행하기 힘든 것으로 판명되면서 소속사 나무엑터스 측은 "이번 타임 인터뷰 진행은 힘들 것 같다"며 "다음 타임 인터뷰 진행 여부 역시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완벽해 보이는 커플 모임에서 한정된 시간 동안 핸드폰으로 오는 전화, 문자, 모바일 메신저를 강제로 공개해야하는 게임 때문에 벌어지는 예측 불허 이야기를 그린 작품 '완벽한 타인'에서 김지수는 잠금해제 게임을 제안한 정신과 의사 예진 역을 맡았다.

이날 인터뷰를 앞둔 김지수의 에티켓 또한 잠금상태였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