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소비자들에게 인기를 끌던 '오늘습관' 생리대가 라돈 검출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16일 방송된 JTBC '뉴스룸'에서는 김포대 환경보건연구소의 도움을 받아 '오늘습관' 생리대의 라돈 측정하는 방송을 내보냈다.

김포대 환경보건연구소장은 JTBC 방송을 통해 "워낙 피부하고 접촉이 가깝기 때문에 이 제품을 사용했던 여성들한테는 어떤 피부암이라든가 더 나아가서 여성 특유의 암하고도 직결될 수 있다"고 위험성을 전했다.
이후 온라인에서는 '오늘습관' 생리대에 대한 소비자들의 성토가 이어졌다. 이에 '오늘습관' 생리대 업체가 자사 제품에서 라돈이 검출됐다는 의혹과 관련해 입장을 밝혔다.

업체는 16일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현재 언론에서 보도하는 당사 생리대에 대한 라돈 수치는 '국가인증'이 아니라 저가의 라돈측정기인 '라돈아이'로 측정한 것이다. 국가기관 시험결과 당사 생리대는 국내 방사능 안전기준 수치보다 안전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에서 받은 방사능 검출시험결과서를 공개했다.

업체는 "라돈아이는 검사 환경과 이전에 측정했던 라돈의 잔여물 등 다양한 변수로 인해 정확한 수치는 국가기관에 의뢰하라고 나와 있다. 당사에서는 해당 내용에 대한 정정보도를 요청하고 법적 대응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라돈은 우리 생활 주변 곳곳에서 끊임없이 생성·분출되는 무색·무취·무미의 기체 방사성 물질로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국제암연구센터(IARC)에서 발암물질로 정하고 있다.

'오늘습관'이 공개한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 방사능 검출 시험결과서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