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 주 중 비리 유치원 종합 대책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6일 "다음 주 중 정부와 협의해 유치원 비리 재발방지 종합대책을 내놓겠다"고 밝혔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이같이 말하면서 "중대한 횡령, 비리로 적발된 유치원에 대한 처벌과 지원금 환수 위한 법적 근거도 마련하겠다"며 "특히 횡령·비리 저지른 원장이 간판만 바꿔 다시 유치원을 열지 못하게 제도적 보완 정치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홍 원내대표는 "유치원 비리에 대한 학부모와 국민의 분노가 하늘을 찌른다"며 "유치원에 지원하는 국민혈세만 매년 2조 원이지만 사립유치원은 감시감독의 사각지대에 있어왔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정부는 최대한 빨리 전체 유치원에 대한 전수조사에 착수하고, 중대 비리를 저지른 유치원과 원장의 실명도 공개해야 한다"고 유치원에 대한 감독 강화를 촉구했다.

앞서 민주당 박용진 의원은 지난 11일 비리 사립유치원 명단을 공개했다. 이 중에는 정부지원금으로 명품백, 노래방, 성인용품까지 결제한 내용도 나와 논란이 일어났다.

김지현 키즈맘 기자 jihy@kizmom.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