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상미/사진=커넥트픽처스

'폴란드로 간 아이들' 추상미 감독이 작품을 진행하면서 우울증을 극복했다고 전했다.

배우 추상미는 16일 서울시 종로구 팔판동 카페에서 진행된 인터뷰에서 배우가 아닌 영화 '폴란드로 간 아이들' 감독으로 인사를 했다. 추상미는 "이 작품은 저의 우울증에서 시작한 작품"이라고 소개했다.

'폴란드로 간 아이들'은 1951년 폴란드로 보내 진 한국의 전쟁고아 1500명의 사연을 쫓는 다큐멘터리 영화다. 자신들을 엄마, 아빠라고 칭했던 폴란드 선생님들과 그들을 진심으로 따랐지만 북한으로 돌아가야 했던 아이들의 사연을 담담히 전하는 작품.
추상미는 배우가 아닌 연출자로 탈북소녀 이송과 함께 폴란들 떠나 당시 아이들을 돌봤던 선생님들을 만나고, 그들의 자료를 찾았다. 또한 내레이션까지 맡으면서 1인 3역을 담당했다.

추상미는 "산후 우울증이 심하게 왔고, 아이에 대한 애착이 심해지면서 모든 드라마, 영화의 아이들이 제 아이 같아 보이고, 불쌍한 모습이 등장하면 과도하게 몰입해서 울었다"고 털어 놓았다.

추상미는 이어 "이걸 극복하기 위해서도 빨리 일을 하자고 생각했던 와중에 'KBS 스페셜'로 북한 꽃제비에 대한 이야기를 보게 됐다"며 "폴란드 선생님들이 전쟁의 경험을 통해 전쟁 고아였던 아이들에게 연민을 느끼고, 그런 '상처의 연대'를 보면서 저 역시 치유되는 것을 느꼈다. 제가 우울증을 겪지 않았으면 그렇게 하지 못했을 거 같다"고 털어 놓았따.

한편 '폴란드로 간 아이들'은 오는 31일 개봉한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