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훈 빅픽처 엔터테인먼트와 전속 계약

배우 김지훈이 빅픽처 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맺었다.

빅픽처 엔터테인먼트(대표 정진혁)측은 16일 김지훈과 전속계약 체결 소식을 알렸다.

소속사 관계자는 "다채로운 매력으로 폭넓은 연기 활동을 펼쳐 온 배우 김지훈과 전속계약을 체결했다"며 "데뷔 시절 함께 한 김지훈과 다시 의기투합해 기대가 크다. 최고의 활약을 위해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김지훈의 향후 활동에 대한 기대를 당부했다.

김지훈은 빅픽처 엔터테인먼트와 이번 전속계약을 체결하며 데뷔 당시 함께 했던 매니저와 다시 의기투합, 새로운 활약을 예고한다.

김지훈은 지난 2002년 KBS 드라마 '러빙 유’로 데뷔한 이래 다양한 장르를 넘다들며 안방극장을 바쁘게 누벼 온 배우다.
탄탄한 연기력은 물론이고 수려한 외모에 스타성까지 갖춘 배우로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영화 ‘역모:반란의 시대’에서 화려한 액션과 날카롭고 묵직한 카리스마로 지금까지와 다른 매력을 선보이며 폭발적 반응을 이끈데 이어, 최근 뜨거운 호평 속에 종영한 MBC 드라마 '부잣집 아들’에서 미워할 수 없는 철부지 이광재 역으로 파격 변신에 성공하며 앞으로의 행보를 기대케 했다.

한편, 배우 이유준 등 탄탄한 연기력과 개성을 갖춘 배우들이 소속된 빅픽처 엔터테인먼트는 연기력과 스타성을 겸비한 배우 김지훈의 합류로 더욱 신뢰감 있는 라인업을 구축하게 됐다.

빅픽처 엔터테인먼트는 최근까지 fnc엔터테인먼트에서 배우 총괄 매니지먼트 이사로 근무했던 정진혁 대표가 독립 후 꾸린 연예기획사로, 배우 정해인을 발굴해 데뷔부터 키워낸 장본인이기도하다.

오랜 기간 이 분야에서 전문적이고 체계적으로 쌓아올린 노하우로 배우 크리에이티브로서 차별화된 아티스트 매니지먼트와 영화·드라마 등의 콘텐츠 제작 투자 업무 등에 힘쓰고 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