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경기지사가 자신을 둘러싼 여배우 김부선과의 의혹 해소를 위해 '신체 검증'을 받는 강수를 뒀다.

아주대병원 의료진은 16일 "(여배우 김부선씨와 작가 공지영씨) 녹취록에서 언급된 부위에 점의 흔적은 보이지 않는다"며 "동그란 점이나 레이저 흔적, 수술 봉합, 절제 흔적이 없다"고 밝혔다.

신체검증에는 아주대병원 피부과와 성형외과 전문의가 1명씩 참여했으며 아주대병원 웰빙센터 1진찰실에서 오후 4시 5분부터 12분까지 7분간 진행됐다.

이 지사는 녹취록에서 특정 부위의 큰 점을 언급한 대목을 인쇄해 의료진에게 설명한 뒤 해당 부위에 대해 검증을 요청했다.

신체검증 마치고 나오는 이재명 지사 (사진=연합뉴스)

이번 검증은 경찰이 '신체 검증'에 유보하는 태도를 보이자, 이 지사가 자청해서 전격적으로 이뤄졌으며 경기도청 출입기자 3명도 '참관인' 형태로 동행했다.
경기도 김용 대변인은 "인간으로서 견딜 수 없는 모멸감과 치욕을 감수하고 힘들게 신체검증을 결정했다"며 "검증결과 김부선 측의 주장이 허위로 증명된 만큼 이제 더는 소모적인 논란이 중단되고 이재명 지사가 경기도정에 전념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앞서 이 지사는 이날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연이어 나와 여배우 김부선씨가 주장한 신체의 큰 점과 관련해 "몸에 빨간 점 하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이 지사의 신체검증에 대해 김부선씨의 변호인인 강용석 변호사는 "신체의 점 하나로 하늘을 가리려나 보다"고 비판했다.

강 변호사는 신체검증 직전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이재명 도지사가 박원순 시장이 했던 것과 똑같은 생쇼를 하려나 보다"며 "한번은 당했지만 두번은 당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앞서 강 변호사는 지난 14일 "내가 들은바로는 '동그랗고 큰 까만 점'이 아닌데 이상한 방식으로 빠져나가려고 머리를 쓰신다"고 비꼬기도 했다.

중요한 것은 '혜경궁 김씨' ,'형 정신병원 입원', '여배우 스캔들' 등 연이은 논란에 국민들이 지쳐가고 있다는 점이다.

논란이 논란을 낳고 해명의 또 다른 의혹을 낳는 상황을 의식한 듯 이 지사는 "경찰만 믿고 계속 기다리면 시간이 지연되는 것에 따라서 엉뚱한 소리가 나올 수 있으므로 경찰이 신체검증을 안 한다면 합리적인 다른 방법을 찾아서 의심의 여지가 없는 방식으로 확인하려고 한다"고 이번 신체 검증을 받은 이유를 설명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