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는 16일 '영흥도 어선 전복 사고일 당시 청와대 직원들이 업무추진비로 1차 식사 결제를 한 뒤 2차 술집에서 결제를 했다'는 자유한국당 심재철 의원의 지적에 대해 "같은 카드로 2개의 팀이 식사비 결제를 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심 의원은 전날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지난 2일) 청와대 직원들이 영흥도 어선 전복 사고일인 2017년 12월 3일에 'A맥주'에서 업무추진비를 사용했다는 지적을 하자, 청와대는 중국순방 협의 때문에 식사를 하지 못한 관계자들이 식사를 한 것이라고 해명했다"며 "그러나 이는 거짓해명이다.

카드사용 내역을 보면 저녁 7시55분 식당에서 식사결제를 하고, 2시간 후 A맥주 가게에서 결제를 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청와대는 이날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동일 부서 내에 한 팀이 저녁을 겸한 간담회를 한 뒤 사무실에 복귀했고, 그 카드를 사용해 중국순방 협의를 했던 다른 팀이 A맥주 가게에서 늦은 저녁을 위한 간담회를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결국 두 번의 카드 결제는 각각 다른 팀이 저녁식사를 하고서 이뤄진 것이라는 설명이다.

아울러 청와대는 을지훈련기간인 8월21~24일 술집에서 카드를 사용했다는 주장을 반박하며 카드결제가 이뤄진 점포들 및 결제내역을 공개하기도 했다.

청와대가 공개한 내역은 ▲ 소통강화 관련 간담회(6만5천원) ▲ 국회 운영위원회 업무추진(11만5천800원) ▲ 시민사회분야 현안간담회(22만6천원) ▲ 언론과의 소통강화(6만9천원) 등이다.

청와대는 또, "심 의원이 '고급 스시집'이라고 지목한 점포도 종로구 소재 기타일반음식점으로, 대외업무 추진 시 해당국가 주요 관계자 및 각 분야 최고의 전문가·원로 등에 대한 예우 및 보안에 주의가 필요한 불가피한 경우에 이용했다"며 "이용빈도는 월 평균 2회 수준"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청와대의 업무추진 특성상 소통 및 다양한 의견 수렴을 위해 주로 대중적인 식사장소를 이용하나, 국정 조력자의 요청 또는 보안유지가 필요할 경우 불가피하게 별도 공간이 있는 음식점을 이용한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