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프랑스 정상 만찬

마크롱 대통령이 정원 등 안내
'나폴레옹 방' 소개·그림 설명
당초 예정시간 두 배 넘겨

프랑스를 국빈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이 15일(현지시간) 엘리제궁에서 열린 만찬에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오른쪽)과 건배하고 있다. 왼쪽은 마크롱 대통령의 부인 브리지트 마크롱 여사. /AFP연합뉴스

프랑스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5일(현지시간)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 주최로 대통령궁인 엘리제궁에서 열린 한·프랑스 정상 만찬을 마친 뒤 “해외 순방 과정에서 이제껏 받아보지 못한 환대를 받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날 저녁 8시30분에 시작한 만찬은 당초 예정보다 2배가량 긴 3시간여 동안 이어졌다고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전했다. 윤 수석은 “만찬이 시작되자 포용성장, 공정경쟁, 남북·한일·북중미 관계 등 현안을 놓고 두 정상의 대화가 길어졌다”고 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식사가 끝난 뒤 자신의 측근과 고위인사들을 헤드테이블로 불러 문 대통령에게 소개하기 시작했고, 한국 측 참석자들까지 어우러지면서 스탠딩 환담과 두 정상이 함께하는 ‘셀카 찍기’로 이어졌다. 이어 마크롱 대통령 내외는 문 대통령 내외에게 엘리제궁의 정원과 서재 등을 안내하며 피카소 그림 등을 직접 설명했다.
윤 수석은 “마크롱 대통령이 소개한 곳 중 하이라이트는 ‘나폴레옹 방’이라 불리는 방이었다”고 설명했다. 1815년 워털루 전투에서 패한 나폴레옹 1세가 영국과 프로이센 연합군에 서명한 항복 문서가 지금까지 보관된 이곳은 나폴레옹 3세가 심장마비로 사망한 곳이다. 마크롱 대통령의 부인 브리지트 마크롱 여사는 “나와 남편은 이 방에 오래 머무르지 않는다”고 말해 주변의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만찬은 밤 11시를 훌쩍 넘겼다. 시계를 들여다보며 초조해하던 양국 의전장이 두 정상에게 다가가 만찬을 종료할 것을 건의하고 나서야 가까스로 끝났다. 마크롱 대통령은 이날 프랑스 남부지방 홍수로 국민 13명이 목숨을 잃은 데다 개각을 앞두고 있어 편한 마음으로 손님을 맞을 상황이 아니었는데도 5시간 동안 문 대통령을 만났다고 청와대가 설명했다.

파리=손성태 기자 wonderfu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