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진 "제거 흔적도 없어"

이재명 경기지사(사진)가 16일 ‘신체부위 큰 점’ 논란과 관련해 수원 아주대병원에서 신체검증을 받았다. 검증을 한 의료진은 “이 지사의 신체에 점이나 이를 제거한 흔적이 없다”고 밝혔다.

경기도는 “이 지사가 병원을 방문해 피부과와 성형외과 전문의로부터 검증을 받았다”며 “경찰만 믿고 계속 기다리면 엉뚱한 소리가 나올 수 있어 의심의 여지가 없는 방식으로 확인하는 게 낫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 지사의 신체검증에는 경기도청 출입기자 3명과 경기도 대변인 등이 동행했다. 이에 앞서 이 지사는 여배우 김부선 씨가 주장한 신체의 큰 점과 관련해 “몸에 빨간 점 하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수원=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