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체검증 마치고 나오는 이재명 지사 /사진=연합뉴스

수원 아주대병원 의료진은 "이재명 경기지사의 신체에 점이나 제거 흔적도 없다"고 16일 밝혔다.

이날 이재명 경기지사는 '신체부위 큰 점' 논란과 의료기관에서 신체 검증을 진행했다. 현장에는 피부과 의료진과 성형외과 전문의가 함께 검증했고 경기도청 출입기자 3명이 '참관인' 형태로 동행했다.

앞서 이 지사는 이날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연이어 나와 여배우 김부선씨가 주장한 신체의 큰 점과 관련해 "몸에 빨간 점 하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혈관이 뭉쳐서 생긴 빨간 점 외에는 점이 없다"며 "우리 집은 어머니 덕에 피부가 매우 깨끗하다. 그래서 점이 없다"고 반박했다.

이 지사는 "경찰만 믿고 계속 기다리면 시간이 지연되는 것에 따라서 엉뚱한 소리가 나올 수 있으므로 경찰이 신체검증을 안 한다면 합리적인 다른 방법을 찾아서 의심의 여지가 없는 방식으로 확인하려고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재명 지사에 대한 스캔들에 대해 김부선과 소설가 공지영이 나눈 것으로 알려진 대화의 음성파일이 SNS를 통해 확산되면서 점 논란이 제기됐다.

이 녹취록에서 김부선은 "연예인들이 나로, 이 사건으로 인해 권력의 시녀가 되지 않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 "이 지사의 신체 한 곳에 크고 까만 점이 있다"며 "최악의 경우 법정에서 밝히려고 했다"고 말했다.

공지영은 이에 대해 "이거 말하면 끝장"이라며 "성추행 사건에서 신체적 특징은 주요 증거가 된다"고 말했다.

해당 녹취록이 공개되자 공지영은 "비밀 엄수 각서를 쓰고 이 모 씨에게 녹취를 넘기고 경찰서에도 제출했다"면서 "통화 내용 일부만 발췌된 것"이라며 어이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