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15일 별세한 부인에 대한 심경을 자신에 페이스북에 밝혔다.

박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제 아내 이선자 미카엘라가 2018년 10월 15일 오후 1시 5분 하늘나라로 갔다. 입원 308일, 고통없이 평화롭게…"라고 글을 올렸다.

앞서 이선자 여사는 지난해 신촌 세브란스병원에서 뇌종양 수술을 받았다. 박 의원은 이 여사의 병간호를 위해 지난 6·13 지방선거에서 고심 끝에 전남지사에 불출마하기도 했다.
이날 박 의원은 "큰 딸이 오늘 새벽 도착하고 둘째와 조카들 모두가 임종을 지켜봤다. 신촌세브란스 병원, 성애병원 의료진과 관계자 여러분께 감사드린다.(아내가) 하늘나라에서 편히 지내길 기도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여보 잘 가, 미안했고 잘못했고 사랑해"라고 적었다.

박 의원은 아내가 입원해있던 308일간 국회와 목포 등을 오가는 힘든 일정에도 부인 곁을 지켰다. 지역 정치인들은 "부인이 큰 수술을 받고 힘들었을 때도 목포 행사와 현안 처리를 위해 한걸음에 달려왔다. 전혀 내색하지 않고 늘 웃으며 꿋꿋하게 견뎌온 그 마음이 얼마나 아팠겠냐"고 안타까워했다.

한편, 이 여사의 빈소는 서울 신촌세브란스병원 영안실 특1호실에 차려졌다. 발인은 오는 17일 오전 10시다.

사진=박지원 의원 페이스북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