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호주·인도·인도네시아와 치열한 유치 경쟁 예고

남북 정상이 '9월 평양공동선언'에서 합의한 2032년 하계올림픽 공동개최 협력의 후속조치로 남북 당국이 이달 말 남북체육회담을 열기로 하면서 역대 세 번째 한반도 올림픽 개최의 실현 가능성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남북은 15일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에서 고위급회담을 열고 9월 평양공동선언 이행을 위한 7개 항목의 합의문을 발표한 가운데 5번째 항목으로 '남북은 2020 하계올림픽경기대회를 비롯한 국제경기들에 공동으로 적극 진출하며 2032 하계올림픽 남북 공동개최 문제를 협의하기 위한 남북체육회담을 10월 말경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진행하기로 했다"고 명시했다.

남북 정상은 지난달 '9월 평양공동선언'에서 △ 2020년 하계올림픽경기대회를 비롯한 국제경기들에 공동으로 적극 진출 △ 2032년 하계올림픽 남북공동개최를 유치하는 데 협력하기로 합의했고, 이에 따른 실무조치로 남북 당국은 이달말 남북체육회담을 열어 실행 방안 모색에 나서기로 했다.

남북체육회담은 단발성이 아닌 지속성에 초점을 둘 것으로 예상된다.

올해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여자 아이스하키 등에서 단일팀 구성과 개회식 공동입장을 성사시킨 남북은 지난 9월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도 개회식과 폐회식에 공동입장과 여자농구·카누·조정에 단일팀을 출전시켰다.

남북 체육 교류의 깊이가 깊어짐에 따라 남북은 체육협력 분야를 확대·정례화에 초점을 맞추는 동시에 '평화의 상징'인 남북 공동 개최 카드를 앞세워 2032년 하계올림픽 유치를 위해 남북체육회담을 통해 서로 고민하기로 합의했다.

역시 국내는 물론 전세계적으로 관심을 끄는 사안은 남북이 2032년 하계올림픽 유치전에 힘을 합치는 것이다.

1988년 서울올림픽은 냉전의 시대에서 동서의 화합이 이뤄진 무대였고, 2018년 평창올림픽은 한반도에 드리웠던 전쟁 위기가 개회식 공동입장과 북한의 대회 참가로 사라졌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런 가운데 남북이 공동으로 2032년 올림픽을 개최하겠다는 것은 평화를 지향하는 올림픽 이념에도 잘 들어맞는다.
이런 배경으로 남북이 2032년 올림픽 공동개최에 합의하면 국제 사회에서도 지지가 잇따를 공산이 크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지난해 2024년과 2028년 하계올림픽 개최지를 일찌감치 확정했다.

2024년은 프랑스 파리, 2028년은 미국 로스앤젤레스로 결정됐다.

2032년 하계올림픽 개최지 선정 논의는 아직 시작되지 않았지만 '잠룡'들이 꿈틀대고 있는 형국이다.

일찌감치 자국내 분산 개최를 계획하는 독일과 호주 브리즈번이 유치 의사를 내비친 가운데 인도를 비롯해 지난달에는 하계 아시안게임을 치른 인도네시아가 유치 의사를 밝히는 등 치열한 경쟁을 예고했다.

긍정적인 측면은 2032년 올림픽의 남북 공동개최가 IOC의 환영을 받고 있다는 점이다.

지난달 미국 뉴욕에서 열린 유엔총회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이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을 만난 자리에서 IOC에 2032년 올림픽 공동개최 협력을 당부했다.

바흐 위원장은 "남북이 2032년 올림픽을 공동 유치한다면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시작된 노력이 2032년 하계올림픽으로 한 바퀴 원을 그리며 완성되는 의미가 있을 것"이라는 긍정적인 답변을 내놨다.

서울은 1988년 올림픽을 치른 경험과 함께 기존 올림픽 시설물을 개보수하면 충분히 올림픽을 치를 수 있고, 평양도 국제경기를 치를 수 있는 능라도 5.1경기장과 류경정주영체육관 등이 있다는 게 긍정적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