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화폐 전용지갑 플랫폼 ‘클레이(Clay)’는 탈중앙화 거래소인 카이버 네트워크와 협업해 가상화폐 환전서비스를 제공한다고 15일 밝혂다.


이번 협약에 따라 클레이 사용자는 클레이 앱(응용프로그램) 내 이더리움 지갑을 연결한 뒤 약 1분 내로 가상화폐를 환전할 수 있게 됐다.


이 서비스는 기존 환전 서비스에 비해 회원가입 및 가상화폐 예치 절차 없이 바로 기존 블록체인 지갑 계정으로 환전을 이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또 거래소 이용 시 발생하는 각종 입금 수수료나 입출금 지연에 대한 부담이 없고, 특별한 주문ㆍ체결 과정을 거칠 필요 없이 즉각적인 환전이 이뤄지는 게 특징이다.

카이버 네트워크는 가상화폐의 즉각적인 교환을 목적으로 하는 탈중앙화 거래소 프로젝트다. 이더리움의 창시자인 비탈릭 부테린이 프로젝트에 참여하며 국내외에서 높은 관심을 얻었다.


클레이 관계자는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가상화폐 투자자들이 더욱 편하게 가상화폐를 관리할 수 있는 환경이 마련됐다고 밝혔다.


클레이는 국내외 사용자들을 대상으로 이더리움과 온톨로지, 바이낸스, 비트렉스 등의 지갑과 연결하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구글 플레이스토어와 애플 앱 스토어에서 무료로 다운받을 수 있다. 윤희은 기자 sou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