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순방 중인 문 대통령
교황청 방문 전 발언 논란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5일 교황의 방북 시기를 언급한 발언이 입길에 오르내리고 있다. 유럽 순방 중인 문재인 대통령의 교황 접견 이전에 구체적인 방북 시기를 거론해서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제가 들은 바로는 교황이 내년 봄 북한을 방문하고 싶어 하신다는 얘기가 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천주교계로부터 교황의 방북 시기와 관련한 언질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 대표는 “교황이 방북하면 크게 환영하겠다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말이 있는데 그 뜻을 (유럽을 순방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교황에게) 전달해 가능한 한 교황이 내년 봄 북한을 방문하는 것도 큰 의미가 있다는 생각이 든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가 비록 전언 형태지만 현시점에서 교황의 방북 시기를 언급한 게 적절한지를 두고 뒷말이 나오고 있다. 문 대통령은 오는 18일 로마 교황청을 방문해 프란치스코 교황을 접견하고 북측의 초청의사를 전달할 계획이다. 일각에서는 “대통령의 접견 전에 교황의 방문 시기를 대표가 언급한 것은 너무 앞서가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왔다.

김형호 기자 chs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