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통3사 올해 3분기 영업이익 1조 밑돌듯
선택약정할인 등 영향…무선수익 감소 예상
다만 5G 상용화 기회…ARPU 반등 일듯

이동통신사의 올해 3분기 실적 전망이 밝지 않다. 무선 수익 감소가 예상돼서다. 다만 5세대(5G) 이동통신이 상용화되는 시점과 맞물려 무선 사업 이익은 차츰 개선될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

15일 DB금융투자 리포트에 따르면 올해 3분기 이동통신 3사는 9250억원의 영업이익을 낼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전 분기대비 5.4%, 지난해 보다 5.9% 떨어진 수준이다.

신은정 DB금융투자 연구원은 "선택약정할인율 확대에 따른 영향으로 무선 수익 평균은 전 분기대비 약 1.5% 감소가 예상된다"며 "신규 폰 출시와 재고 처리로 무선 부문 마케팅 비용이 전분기대비 약 5% 증가할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하나금융투자도 이동통신 3사의 영업이익 합계가 9151억원이 될 것으로 예상했다. 이는 전 분기대비 6%, 지난해 보다 7% 하락한 수준이다.

김홍식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외견상으로는 부진한 실적"이라며 "일회성비용이 500억원에 달한다는 점을 감안하면 2분기와 비슷한 수준"이라고 말했다.

부진한 실적은 선택약정요금제 할인 등에 따른 무선수익 감소 탓이다. 7월 노년층 통신 요금 인하 시행도 부정적인 요인으로 꼽힌다.
김장원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선택약정할인요금제를 선택한 가입자가 전체 가입자 중 40~50%이고 선택약정할인요금제 가입자의 절반 이상이 할인율 25% 적용"이라며 "9월 이동전화번호 이동가입자가 올해 들어 세번째로 낮은 수준이며, 이는 역대 최저 수준이다"고 분석했다.

이베스트투자증권 리포트에 따르면 이동통신사 무선 가입자당평균매출(ARPU)은 2015년 말부터 3년 가까이 줄곧 하락세를 이어오고 있다. 정부의 가계통신비 인하 대책이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SK텔레콤(274,5007,500 2.81%)의 지난 2분기 ARPU(구 회계기준)는 3만2290원을 기록했다. 같은 기간 KT(29,95050 0.17%)의 ARPU(구 회계기준)는 3만2733원이고 LG유플러스(15,400150 0.98%)(구 회계기준)는 3만2721원이었다.

김현용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이동통신 3사의 평균 APRU는 올해 2분기 3만2581원으로 2013년 1분기 이래 최저치를 기록했다"면서도 "다만 5년전 수준으로 회귀한 현상황과 추가적인 요금인하 압박은 제한적"이라고 분석했다.

다만 무선 사업 이익 감소 기조도 제한적이라는 게 업계 시각이다. 업계는 내년 하반기부터 이동통신사 무선 업황이 반등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5G가 본격적 도입될 것으로 전망돼서다.

김현용 연구원은 "급격하지 않더라도 5G 서비스 도입이 시작되며 ARPU 하락이 진정되고 매출 성장과 이익 개선이 수반될 것"이라며 "급격한 세대 전환이 없을 경우 업체간 무선사업 경쟁우위는 크게 바뀌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최수진 한경닷컴 기자 naiv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