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팔 히말라야 등반 도중 숨진 한국인 5명 가운데 3명이 대구·경북 출신이어서 주위의 안타까움을 사고 있다.

15일 경북산악연맹과 대구산악연맹 등에 따르면 원정대장인 김창호(49)씨는 경북 예천 출신이고 대원 유영직(51)씨와 트레킹 중에 원정대에 들렀다가 사고를 당한 정준모(54)씨는 대구 출신으로 알려졌다.

김 대장은 예천 덕율초, 감천중, 영주 중앙고를 나온 뒤 서울시립대를 졸업했다.

이 때문에 예천과 영주에는 김 대장을 기억하는 동문이 많다.

그는 어렵더라도 인공산소를 쓰지 않았고 새로운 길을 찾는 일에 몰두해 '진정한 산악인'으로 불렸다.

지난해 11월에는 지역 산악인과 교사들 요청으로 영주제일고에서 '소백산에서 에베레스트까지'란 주제로 강연도 했다.

중앙고 동기인 안태일 영주산악연맹 전무는 이날 연합뉴스 통화에서 "고등학교 시절에는 소백산에 자주 갔고 대학에 가서 본격적으로 등반한 것으로 안다"며 "창호가 영주에 오면 만났고 올해 초 통화했을 때는 '몇 번만 산에 더 가고 후배 양성에 힘을 쏟겠다'고 했다"고 전했다.

안 전무는 "진정한 산악인이고 아까운 친구"라며 "결혼을 늦게 해 지난해 돌 지난 아이가 있는데 너무 안타깝다"고 말을 잇지 못했다.

영주산악연맹과 경북산악연맹은 협의를 거쳐 지역에 김 대장 분향소를 차리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유영직 대원은 이번 원정대에서 장비를 담당했다.

고교를 졸업한 뒤 목수로 일하면서 꾸준히 등반 활동을 해왔다.

그는 청송 주왕산과 설악산 빙벽등반대회 등 각종 빙벽대회에 꾸준히 참가했고 2011년 대구세계육상선수권대회 성공을 기원하기 위해 떠난 대구 마칼루원정대원으로 참가한 바 있다.

정준모씨는 영남대 산악회 출신으로 대학에 다닐 때부터 등반에 심취했다.

그는 서울에 본사를 둔 포항의 밸브업체 대표로 전문 산악인은 아니었지만 꾸준히 한국산악회를 후원했다.

함께 사고를 당한 임일진 산악다큐멘터리 감독이 작품을 제작하는 데도 사비를 들여 후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위에서는 정씨가 임 감독과 다른 산악인을 격려하기 위해 베이스캠프에 들렀다가 사고를 당했다며 안타까움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