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서울 아현3구역을 재개발한 '마포래미안푸르지오'. 한경DB

서울 마포구 대장주 아현동 '마포래미안푸르지오' 소형 면적이 한 달 사이 또 한 번 신고가를 썼다.

15일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이 단지 전용 59㎡ 매물은 지난달 19일 12억5000만원(17층)에 실거래 신고됐다. 동일면적 실거래가 중 최고가다. 종전 최고가는 지난 8월 거래 신고된 12억원(10층)이다. 이 단지 동일면적 실거래가격이 10억원을 넘어선 것은 지난 2월이다.
인근 중개업소 관계자는 "정부의 강력한 규제책인 9·13 부동산대책 이후 진행된 건이라 더욱 의미가 깊다"며 "단지 안에서도 중앙에 위치한 4단지 매물이어서 거래 가격이 높았다"고 평가했다.

단지는 아현뉴타운3구역을 재개발해 2014년 입주했다. 4개 단지 51개 동, 3885가구 규모다. 전용 59~145㎡로 구성됐다. 구릉지에 들어섰지만 입지적 장점 때문에 입주 이후 줄곧 일대 ‘대장주’ 역할을 했다. 지하철 2호선 아현역과 5호선 애오개역을 끼고 있어 서울 주요 지역으로 오가기 쉽다. 지상 교통을 통해서도 시청과 광화문, 여의도 등 도심 출퇴근이 편리해 직장인 수요가 많다. 한서초와 아현초, 동도중, 서울여중, 한성고 등이 가깝다. 단지 인근에는 쌍룡산 근린공원, 효창공원 등 녹지가 풍부하다.

이소은 기자 luckyss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