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방문해 사업 논의
패션그룹형지는 국내에서 생산한 ‘까스텔바작’ 제품을 프랑스에 수출하기로 했다.

패션그룹형지는 14일 문재인 대통령의 프랑스 국빈방문 경제사절단에 최병오 회장(사진)이 동행했다면서 프랑스 사업구상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패션그룹형지는 2016년 프랑스 디자이너 브랜드 까스텔바작을 인수, 국내에서 골프웨어 사업을 강화하고 있다. 최 회장은 까스텔바작 프랑스 법인 담당자와 만나 한국에서 제조한 까스텔바작 제품의 프랑스 판매를 구체적으로 논의할 예정이다. 또 형지의 자체 여성복 브랜드 샤트렌을 프랑스에 수출하는 방안도 적극 검토한다. 패션그룹형지 관계자는 “샤트렌의 브랜드 콘셉트가 프렌치 여성복이라 현지 시장에 잘 어울릴 것으로 판단했다”며 “까스텔바작과 함께 프랑스 사업 강화를 위해 샤트렌 진출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최 회장은 프랑스 방문 동안 까스텔바작의 창업자이자 아트 디렉터인 장 샤를 드 까스텔바작을 만나 협력 강화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최 회장은 “패션의 본고장 파리에서 까스텔바작과 더불어 K패션의 글로벌화를 위해 다양한 방안을 모색할 것”이라며 “프랑스에 이어 이탈리아에도 방문해 해외사업 확장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민지혜 기자 sp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