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등학생이 줄어드는 추세에도 대학입시에서 학생부종합전형이 시작된 2015년 이후 교내대회와 수상자 수는 오히려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각 학교에서 대입 학생부종합전형을 위해 교내 상을 남발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14일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교육부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고교 교내대회 수는 7만8449개로, 학생부종합전형이 시행되기 전인 2014년 6만4993개보다 20.7% 늘었다. 교내대회 수상자도 2014년 132만6423만 명에서 지난해 177만9079명으로 34.1% 증가했다.

반면 같은 기간 전체 고등학생 수는 182만4997명에서 167만9147명으로 7.9% 줄었다. 김 의원은 “최근 상 몰아주기, 중복수상 등 교내대회에 대한 문제 제기가 계속되고 있다”며 “공정한 입시제도 정착을 위해 제도를 개선해야 한다”고 말했다.

구은서 기자 k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