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앞두고 어떤 대화가 오갈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3일 유럽 순방 첫 국가인 프랑스 파리에 도착했다. 3박 4일의 프랑스 국빈방문 일정 중 마크롱 대통령과는 오는 15일 정상회담을 진행한다.

프랑스 일간지 르몽드는 지난 13일(현지시간) 문재인 대통령에 대해 "평화의 수호자로 환호받는 인물"이라고 소개하면서 문재인 대통령의 방불 소식을 국제면 주요 기사로 다뤘다.

르몽드는 "한국은 북한의 태도 변화에 대한 보상과 관련해 유엔과의 협력을 모색하고 있다"면서 "한국으로선 유엔 안보리, 특히 프랑스를 설득하는 일이 필수적"이라고 분석했다.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이자 핵 보유국인 프랑스는 미국이 파기한 이란 핵합의의 유지에 주력하는 가운데 북한 핵 문제에 대해서는 적극적으로 목소리를 높이지 않고 북·미간, 남·북 간 논의를 지켜보며 관망하는 모습을 보여왔다.

문재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별보좌관인 문정인 연세대 명예교수는 르몽드와 인터뷰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주려는 메시지는 김정은의 의도와 관련됐다"면서 "김정은이 정말로 비핵화를 약속하고 많은 것을 구체화한다면 그 보상으로 유연함을 보여야 한다는 것, 이것이 문재인 대통령이 마크롱 대통령에게 전할 메시지"라고 설명했다.
현재 프랑스는 대북 외교가 단절돼 있다. 독일·영국·스페인이 2000년대 들어 북한과 외교관계를 수립했지만, 프랑스는 단절 상태다.

이와 관련해 문정인 특보는 르몽드에 "제재를 가해온 프랑스가 긍정적인 신호를 보내 북한의 변화를 추동하는 데 기여할 줄도 알아야 한다"고 말했다.

르몽드는 이번 문재인 대통령의 프랑스 방문이 프랑스의 행동 변화를 끌어낼 가능성에도 주목했다. "프랑스 외교가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 이후 가시적인 진전을 찾지 못한 채 핵 비확산의 수호자 역할만 자처하고 지금까지 회의적인 태도를 보였다"고 지적하면서 "이번엔 한국으로부터 역할을 해달라는 요구를 받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과 마크롱 대통령의 만남은 지난해 7월 독일 함부르크에서 열린 주요20개국(G20)정상회의 당시 첫 만남을 가진 이후 1년 3개월 만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마크롱 대통령과 정상회담에 앞서 13일 재프랑스 동포 간담회에 참석하고, 14일 한불 음악회를 관람한다. 정상회담 이후인 16일엔 16일 한불 비즈니스 서밋 참석하는 것으로 프랑스 일정을 마무리 한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