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말라야 등반 도중 사망한 원정대원 시신 9구 가운데 3구가 수습됐다.

주네팔 한국대사관 관계자는 14일(현지시간) "구조대가 오늘 오전 10시 30분께 한국 원정대원 5명과 네팔인 가이드 4명 등 확인된 시신 9구 가운데 3구를 수습해 인근 마을로 이송했다"고 밝혔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이 관계자는 "날씨가 좋으면 앞으로 한두 시간 내에 나머지 6구도 이송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이송이 완료된 3구의 신원은 아직 정확하게 파악되지 않았다.

구조 헬리콥터는 현지시간으로 오전 7시 15분(한국시간 오전 10시30분) 이륙해 오전 8시께 사고 현장인 히말라야 다울라기리 산군(山群) 구르자히말 봉우리에 도착해 시신 수습 작업을 하고 있다.

김창호 대장이 이끄는 한국 원정대는 지난달 28일 신루트 개척을 위해 구르자히말 봉우리에 올랐다가 변을 당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