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해철 의원/사진=연합뉴스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혜경궁 김씨' 트위터 계정 고발 취하 의견을 밝혔다.

전해철 의원은 지난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혜경궁 김씨 논란이 확대되면서 조사의뢰 취지와 다르게 지방 선거 뿐 아니라 당 대표 경선 과정에서까지 정치적 소재로 활용됐다"며 취하 이유를 밝혔다.

혜경궁 김씨 계정은 서거한 노무현 전 대통령과 현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비방글을 꾸준히 올린 계정이다.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아내 김혜경 씨가 트위터의 주인으로 지목돼 논란이 되기도 했다.

지난 6월 13일 지방선거 당시에도 당시 후보였던 이재명 지사를 공격할 때 빼놓지 않고 등장했던 것이 혜경궁 김씨 논란이었다.

전해철 의원은 지방선거 민주당 경선 과정에서 혜경궁 김씨 논란이 불거지자 "계정의 주인을 찾아달라"고 지난 4월 8일 선거관리위원회에 고발했다. 표면적으로는 자신에 대한 인신공격 트윗을 날린 계정의 주인을 찾겠다는 것이지만 속내는 이 계정의 주인이 이 후보의 부인으로 의심받는 것에 대한 공세를 펼친 것으로 해석됐다.
이에 선거관리위원회는 4월 9일 수원지검에 수사를 의뢰했고, 그달 12일 경기남부경찰청으로 사건이 이첩됐다.

전해철 의원은 경선이 끝난 후에도 혜경궁 김씨 계정과 관련된 고발을 취하하지 않았다. 보통 선거전을 치르면서 상대방과 주고받은 고소·고발 등 법적 조치는 선거가 끝난 후 취하하지만, 전해철 의원이 그런 행동을 하지 않은 배경을 놓고 "이재명 후보에 대한 앙금이 남아 있는 것이 아니냐"는 추측이 나오기도 했다.

이에 전해철 의원 측은 "이재명 후보를 겨냥한 고발이 아니고 전·현직 대통령에 대한 막말을 한 혜경궁 김씨라는 별칭의 트위터 계정 주인을 찾아 달라고 한 것이기 때문에 취하할 이유가 없다"는 입장을 취했다.

뒤늦게 혜경궁 김씨 고발을 취하한 것에 대해 전해철 의원은 "애초 이와 같은 조사의뢰 취지와는 다르게 이른바 '혜경궁 김씨 논란'으로 확대되면서 지방선거뿐 아니라 당 대표 경선 과정에까지 정치적 소재로 활용되는 지경에 이르렀다"며 "두 대통령과 저에 대한 명예훼손 문제가 또 다른 정치적 대립구도를 만들어내는 것으로 악용되고, 온갖 억측들이 지속적으로 제기되는 것을 보면서 안타까움을 느낄 수밖에 없었다"고 밝혔다.

또 "문재인 정부 성공을 위해 한마음 한뜻으로 뭉쳐야 할 당내에서 갈등을 유발하는 요인이 될 수 있다는 점에서 고발 취하를 결정하게 됐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