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한국인들의 외래진료 비율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최고 수준으로 집계됐다.

14일 보건복지부와 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OECD 보건 통계 2018'을 분석한 결과, 한국은 국민 1인당 의사에게 외래진료를 받은 횟수가 2016년 기준으로 연간 17.0회로 OECD 35개 회원국 중에서 가장 잦았다. 이는 2위 일본 12.8회에 비해 4회 가까이 높은 것. 그 뒤를 슬로바키아 11.5회, 체코·헝가리 각 11.1회, 독일 10.0회, 네덜란드 8.8회, 터키 8.6회, 캐나다 7.7회, 오스트레일리아 7.6회로 이었다.

한국의 외래진료 비율은 OECD 평균이 6.9회라는 것을 감안하면 2.5배 정도 높은 수준이다. 의사방문 횟수가 적은 나라는 스웨덴 2.8회, 멕시코 2.9회, 칠레 3.5회 , 뉴질랜드 3.7회, 스위스 3.9회 등이었다.

한국인은 치과 외래진료도 자주 받았다. 2016년 기준 국민 1인당 치과의사에게 외래진료를 받은 연간 횟수는 한국 3.2회로 일본과 함께 공동 1위였다. OECD 평균은 1.3회였다.

병원입원기간도 최상위권이었다. 2016년 우리나라 환자 1인당 평균 재원일수는 18.1일로 일본 28.5일 다음이다.
프랑스 10.1일, 헝가리 9.5일, 체코 9.3일, 포르투갈 9.0일, 독일 8.9일, 라트비아 8.3일 등에 견줘도 길다. OECD 평균인 8.1일보다는 연간 10일이나 더 오래 입원한 셈이다.

이에 반해 멕시코 3.8일, 터키 4.0일는 환자 1인당 평균 병원 재원일수가 5일 이하로 짧았다.

2016년 기준 생존 출생아 1000명당 제왕절개 시술 건수도 394.9건으로 OECD 국가 중에서 4번째로 많았다. 터키가 531.5건으로 1위였고, 칠레 465.8건, 멕시코 459.4건 등의 순이었다.

OECD 평균은 280.6건이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