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달 15일 치러지는 대학수학능력시험이 한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수능 전 마지막 전국단위 모의평가가 16일 치러진다.

서울교육청은 16일 전국 1835개 고등학교에서 전국연합학력평가가 실시된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시험에는 고등학교 3학년생 49만 명이 응시할 예정이다. 서울에서는 257개 고교에서 9만2000여 명이 시험을 치른다.

이번 모의평가는 수능과 마찬가지로 오전 8시 40분부터 오후 5시 40분까지 5교시에 걸쳐 진행된다. 한국사는 꼭 응시해야 하며 수학 영역은 가형이나 나형을 선택해 시험을 보면 된다. 시험은 서울교육청이 주관하며 성적처리기관은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다. 성적표는 31일 수요일에 제공된다.

구은서 기자 k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