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가대교 음주난동, 파손된 순찰차/사진=연합뉴스

음주 운전 단속 건수가 하루 평균 561건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소병훈(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경찰청에서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2017년 음주 운전 단속 건수는 20만4739건에 달했다. 전국적으로 1일 평균 561건이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이 2만2970건(11.2%)으로 가장 많았다. 다음은 경남 1만6530건(8.1%), 경북 1만3932건(6.8%), 부산 1만3783건(6.7%), 경기 1만1925건(5.8%) 순이다.

경찰서별 음주운전 단속 건수는 경기 시흥서(3695건), 수원 남부서(3490건), 경북 구미서(2972건), 제주 동부서(2623건) 순으로 많았다.
음주 운전 단속 건수는 최근 감소하는 추세다. 2015년 24만2789건, 2016년 22만6709건이었다.

음주 운전 단속 중 다치는 경찰관과 의무경찰(의경)의 수는 매년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5년 45명, 2016년 47명에 이어 지난해 52명이 단속을 하다 다쳤다. 지역별로는 경기(9명), 광주(9명), 부산(7명), 전북(7명) 순으로 많았다.

소 의원은 "음주 운전 단속 건수가 줄고 있는 것은 바람직하지만, 여전히 안전불감증으로 음주 운전을 하는 경우가 많다"며 "처벌 강화와 철저한 단속과 계도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