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4분기 제조업 경기가 반도체를 제외하고 3분기보다 나빠질 것으로 전망됐다.

14일 산업연구원이 국내 591개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경기실사지수(BSI)를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4분기 시황 전망이 92, 매출 전망은 95로 집계됐다.

BSI는 100을 기준으로 그 이상이면 전 분기보다 경기가 좋아질 것이라는 전망이 더 우세하다는 것을 뜻하고, 100 미만이면 그 반대를 의미한다.

시황과 매출 전망 BSI 모두 전 분기보다 4포인트 하락했다. 2분기 연속 하락세다.

내수와 수출 전망도 계속 하락했다. 내수는 전 분기 96에서 93으로, 수출은 97에서 96으로 낮아졌다.
설비투자(96)와 고용(95) 전망도 100을 밑돌았다.

업종별 전망은 반도체(111)를 제외한 모든 업종이 100을 하회했다. 자동차(93), 조선기타운송(98) 등 운송장비가 소폭 상승했지만, 기계장비(79), 섬유(85), 전자(89), 철강금속(94) 등은 두 자릿수 하락했다.

대기업과 중소기업 전망은 각각 100, 90으로 전 분기보다 나빠졌다.

현재 경기상황을 나타내는 3분기 시황 현황 BSI와 매출 현황 BSI는 88로 전 분기보다 각각 4, 5포인트 하락했다. 내수(86)가 4포인트 하락했고, 수출(94)은 전 분기 수준을 유지했다.

업종별로는 전자, 반도체, 전기기계를 제외한 모든 업종이 지난 2분기보다 상황이 나빠졌다. 기업 규모별로는 대기업(92)이 중소기업(83)보다 좋았지만, 둘 다 2분기보다 하락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