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무김밥/사진=연합뉴스

식자재값 상승으로 촉발된 외식비 급상승으로 김밥의 평균 가격도 급등했다.

14일 한국소비자원 가격정보 종합포털 '참가격'을 보면 9월 기준으로 서울 지역 외식 메뉴 8개 가운데 절반에 해당하는 4개가 전달보다 가격이 올랐다. 나머지 4개는 가격 변동이 없었다.

9월 서울 지역에서 판매되는 김밥의 평균 가격은 2천231원으로 전달(2192원)보다 1.8%(39원) 올라 인상률이 가장 높았다. 이어 김치찌개 백반(1.3%), 자장면(0.8%), 삼겹살(0.5%) 순으로 많이 올랐다.

냉면과 비빔밥, 삼계탕, 칼국수는 전달과 가격이 똑같았다.
지난달 서울 외식 메뉴 가격을 1년 전인 작년 9월과 비교해보면 1년 새 8개 메뉴 모두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냉면이 한 그릇에 8808원으로 작년보다 9.6% 뛴 것을 비롯해 비빔밥·삼겹살(4.3%), 김치찌개 백반(4.0%), 김밥(3.6%), 칼국수(1.2%), 자장면·삼계탕(0.8%) 등이 모두 인상됐다.

외식업계에서는 지난여름 폭염으로 채소와 축산물 등 식자재 가격이 크게 오른 데다가 올해 최저임금 16.4% 인상이 인건비에 반영되면서 외식비가 상승한 것으로 분석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