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영기

‘역대 최연소 마담’ 방송인 홍영기가 만 17살 고등학생 남편과 결혼한 사연을 공개했다.

13일 방송된 MBN <동치미>에서는 ‘결혼에 나이가 대수냐?’라는 주제로 방송인 홍영기, 치과의사 김형규, 가수 베니, 배우 김승환, 배우 안용준, 배우 이창훈이 출연해 입담을 과시했다.

홍영기는 방송인 겸 쇼핑몰 CEO로 만 17살 고등학생 남편과 결혼했다는 사실을 밝혔다.

홍영기는 9년 전 ‘얼짱’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통통 튀는 귀여운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은 바 있다.
이날 방송에서 홍영기는 “남편과 결혼을 결심하고 만났지만 아이는 예상하지 못했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그녀는 “몸 상태가 좋지 않아서 테스트기를 해봤더니 두 줄이 나왔고 그 순간 남편이 고등학생이었기 때문에 인생이 망했다고 느꼈다”고 말했다. 이어 “나는 마음이 무너지는 것 같았는데 남편은 ‘이 여자를 내가 책임질 수 있겠구나!’라며 좋아하는 모습이 철없어 보였다”고 덧붙이며 일찍 결혼을 하게 된 사연을 공개했다.

또, “결혼을 일찍 하니 많은 것들을 포기하게 되더라. 그때는 다 컸다고 생각했지만 주변 친구들을 보니 청춘인 나이가 부럽다”며 “많은 분들이 늦게 결혼했으면 좋겠다. 청춘을 다 즐기고 30대에 해도 늦지 않다고 말하고 싶다”고 전했다.

한편, 홍영기는 “남편이 내 쇼핑몰 직원을 보러 왔다가 나에게 반했다”라며 남편과의 첫 만남 일화를 공개한다. 그녀는 “남편이 사무실에 종종 들리다가 피팅모델을 하게 됐다. 어느 날 그 친구와 나에게 교복모델 제안이 왔고, 그 촬영 이후 눈이 맞았다. 조그만한 게 귀여웠다”라고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