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일 오후 아시아산악연맹이 있는 서울 청담동 킹콩 빌딩에서 히말라야 다울라기리산 구르자히말 원정 도중 사고를 당한 고 김창호 대장의 지인인 서기석 (주)유라시아트랙 대표가 사고 일지를 브리핑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히말라야 산맥의 구르자히말산을 등반하다 숨진 김창호 대장(49)은 세계 최단기간 히말라야 8000m급 14좌를 무산소로 완등한 산악인이다.

13일(현지시간) 히말라얀타임스와 AFP 등에 따르면, 네팔 중부 히말라야 산맥에 있는 해발 7193m 봉우리인 구르자히말을 등반하던 김창호 원정대 5명과 네팔인 가이드 4명이 강한 폭풍을 만나 사망했다.

김창호 대장의 평소 좌우명은 '집에서 집으로(from home to home)'.

집에 안전하게 돌아와야 비로소 등반이 성공한 거라는 뜻을 담은 것이다.
김창호 대장은 모든 산악인들이 고산을 오르면서 바라는 것이기도 한 이 좌우명을 이루지 못하고 영원히 산에 살게 된 선배 산악인들의 뒤를 따르게 됐다.

현지에서는 주(駐)네팔 한국대사관이 시신 수습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지만 기상상황 악화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사관은 이날 새벽 해발 3천500m 베이스캠프 인근에서 발견된 시신을 헬리콥터로 한 시간 거리인 포카라 시로 옮긴 뒤 다시 수도 카트만두 시로 운구할 계획이다.

다만, 현지 날씨가 언제쯤 좋아질지 알 수 없어 언제쯤 시신 운구 작업이 본격적으로 시작될지는 불투명한 상황이다.

앞서 김창호 대장이 이끄는 원정대는 해발 7,193m의 히말라야 산맥 구르자히말을 오르다가 대원 6명 가운데 5명이 실종된 뒤 시신으로 발견됐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