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국가대표' 그룹 방탄소년단이 영국 일간지 가디언과의 인터뷰에서 소신을 밝혔다.

리더 RM은 가디언이 11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한 '방탄소년단은 어떻게 세계에서 가장 성공적인 밴드가 됐나'란 기사에서 인기에 연연하기보다 지금을 즐길 뿐이라고 말했다.

RM은 "인기가 영원하지 않다는 것을 안다. 그래서 우리는 롤러코스터를 타듯이 즐기고 있다. 인기는 끝나면 그냥 끝나는 것이다. 우린 전용기를 타고 스타디움에서 공연하지만 내 것처럼 느끼지 않는다. 마치 누군가에게 빌린 것 같다"고 말했다.

가디언은 방탄소년단이 9~10일 런던 오투아레나 공연을 위해 전용기를 타고 왔다고 소개했다. 또 4만명 규모의 미국 뉴욕 시티필드 공연, 두차례 빌보드 1위, 유엔 정기총회 연설 등 기념비적인 성취를 이루면서 서구 음악 산업의 상위권에 도달한 최초의 K팝 그룹이 됐다고 평가했다.

또 이들이 묵은 런던 호텔 복도에 건장한 경호원들이 배치됐으며 화장실에 갈 때도 동행한다면서 스타덤을 소개했다. 거대한 팬덤이 있는 팝스타들처럼 팬들과 관계를 유지하면서도 적당한 선을 둬야 하는 상태가 됐다고도 했다.
이에 대해 슈가는 "유명세는 그림자 같다. 빛이 있으면 어둠도 있다. 그건 끊임없이 따라다니는 것이고 도망칠 수도 없다. 하지만 사람들은 우리의 사생활을 존중해주는 편이다. 갤러리에 많이 가는데 별로 방해하지 않는다. 우리가 떠난 뒤에 SNS에 포스팅한다"고 답했다.

제이홉도 "지나치거나 선을 넘으면 스트레스가 될 수 있지만 적어도 제겐 팬들의 사랑의 표시"라고 말을 보탰다.

또 가디언은 K팝 아이돌은 치열하게 일한다면서 올해 방탄소년단은 세 장(한국어 앨범 2장과 일본어 앨범 1장)의 앨범을 내고 세계를 순회하면서 리얼리티 쇼의 세번째 시리즈를 제작했다고 빡빡한 일정을 나열했다. 이를 버티게 해주는 것은 멤버들의 유대라는 점도 강조했다.

그러자 슈가는 "에너지를 소진할 것 같은 순간도 있었다. 하지만 피할 수 없는 것이고 어떤 직업의 사람들이든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가디언은 그간 그래미 어워즈를 목표로 삼았던 멤버들이 최근 관객 7만 1000명 규모의 슈퍼볼 하프타임 쇼를 목표로 추가했다고 전했다. 지민은 이에 대해 "우리가 할 수 있는 한 많은 걸 보여주고 싶다. 최선을 다하고 싶다"고 전했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