쌀쌀해진 날씨, 움츠러든 출근길 [사진=연합뉴스]

14일 전국은 대체로 맑다가 오후부터 구름이 많아질 것으로 보인다.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1~13도, 낮 최고기온은 18!22도로 예보됐으며 대관령 영하 1도, 철원 1도, 파주 3도 등 일부 지역은 0도 안팎으로 기온이 내려갈 것으로 에상된다. 또한 서울·전주·대전은 7도, 세종·춘천은 4도, 원주는 5도 등의 기온 분포를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기상청은 이날까지 평년보다 아침 기온이 3~6도, 낮 기온이 1~3도 낮아 밤부터 아침까지 쌀쌀하고 일교차가 클 것으로 내다봤다.
일부 내륙지역은 서리가 내리거나 얼음이 얼 것으로 보여 농작물 관리에 각별히 유의해야 하며 미세먼지 농도는 모든 권역에서 '좋음' 또는 '보통' 수준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일부 중부지역은 밤에 미세먼지 농도가 다소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새벽부터 아침 사이 내륙에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으며 당분간 대기가 건조해 산불을 비롯한 화재 예방에 유의할 필요가 있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앞바다에서 0.5m, 남해와 동해 앞바다에서 0.5∼1.0m 높이로 일겠다. 먼바다의 파고는 서해 0.5∼1.0m, 남해·동해 0.5∼1.5m로 예보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