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네팔 히말라야 등반 도중 눈폭풍에 사망한 것으로 알려진 김창호 대장을 포함한 한국인 5명에 대해 이낙연 국무총리가 애도를 표했다.

이 총리는 "외교부가 현지 우리 공관을 중심으로 조속한 시일 내에 시신이 수습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라"고 지시했다.

이어 "피해 유가족에 대해서는 신속한 연락조치와 함께 현지 영사조력의 제공 등 필요한 지원이 최대한 이루어지도록 하라"고 주문했다.

이날 정부와 주(駐)네팔대사관에 따르면 12일(현지시간) 김 대장 등 한국인 등반가 5명과 외국인 가이드 4명으로 구성된 등반가 히말라야 구르자히말을 등반하던 중 베이스캠프에서 강풍에 휩쓸려 급경사면 아래로 추락해 사망했다.

외교부 본부와 현지 대사관은 사고신고 접수 즉시 재외국만보호대책반과 현장대책반을 구성해 네팔 경찰당국 등을 접촉, 사고상황을 파악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