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설하는 리용호 북한 외무상 [주북 러시아 대사관 페이스북 계정]

북한 리용호 외무상이 12일 한반도를 핵무기와 핵위협이 없는 곳으로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북한 주재 러시아 대사관과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리 외무상은 이날 저녁 평양에서 열린 북러 수교 70주년 연회에서 연설하며 이같이 밝혔다.

리 외무상은 "조선(북한) 정부의 노력은 한반도를 핵무기와 핵위협이 없는 곳으로 만드는 것을 지향한다. 북한은 국제사회가 북한 지도부의 실질적 행보에 대한 화답으로 동시적인 신뢰 조처를 할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리 외무상은 올해 북러 수교 70주년이 양국 협력 속에 성대하게 치러졌다면서 "조선은 (북러) 경제·문화협력 협정 체결 70주년이 되는 내년에도 러시아와 양자 관계 강화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북러 간 우호 관계가 정치·경제·문화 등의 전 분야에 걸쳐 전면적으로 발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뒤이어 알렉산드르 마체고라 주북 러시아 대사 역시 "북한과 우호 관계 강화는 러시아 정부 대외 정책의 우선순위 가운데 하나"라며 양국의 관계에 대해 언급했다.

이날 연회는 주북 러시아 대사관이 주관해 평양의 대동강 외교단 회관에서 열렸으며 연회에는 러시아 외교관과 가족, 김형룡 인민무력성 부상·리광근 대외경제성 부상·서호원 대외문화연락위원회 부위원장 등을 비롯한 북한 정부 인사가 참석했다.

연설하는 마체고라 러시아 대사 [주북 러시아 대사관 페이스북 계정]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