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2일 제주 한라산 정상 백록담에 서리가 내린 모습 [사진=연합뉴스]

한라산에서 올해 첫 서리와 얼음이 관측됐다.

제주지방기상청은 13일 한라산 윗세오름(해발 1천668m)과 진달래밭(해발 1천489m) 등에서 올가을 첫 서리와 얼음이 관측됐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10월 24일)보다 11일 이른 것으로 이날 오전 한라산의 최저기온은 진달래밭 영하 3.7도, 윗세오름 영하 3도 등을 기록했다.

지난 12일에도 한라산 정상부 등에서 서리가 관측되기도 했지만 기상청은 이날 첫 서리·얼음이 관측된 것으로 기록했다.

제주는 당분간 아침과 낮 기온이 평년(최저 15~17도, 최고 22~25도)보다 2~4도 낮아 쌀쌀하겠다고 기상청은 전망했다.

기상청은 "아침 산지에는 영하의 기온을 보이는 곳이 있으며 한라산 정상부근에는 서리가 내리고 얼음이 어는 곳이 있겠으니 등반객들은 산행시 안전사고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