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진 의원 [사진=연합뉴스]

사립유치원의 비리가 만연하다는 감사결과가 공개되자 분통을 터뜨리는 학부모들의 원성이 높아지고 있다.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공개한 전국 17개 시도교육청의 2013년~2017년 감사 결과에 따르면 총 1,878개의 사립유치원에서 5,951건의 비리가 적발됐다.

이 유치원들은 교직원 복지 적립금 명목으로 개인 계좌에 돈을 적립하거나 교육업체와 손잡고 공급가보다 높은 대금을 지급한 뒤 차액을 돌려받는 수법으로 교비를 빼돌리는 등 여러가지 방법으로 비리를 저질러 사회적 논란이 일고 있다.

7살짜리 아들을 둔 학부모 A씨는 13일 국내 한 매체와의 통화에서 "혹시나 아들이 다니는 유치원도 (비리 유치원) 명단에 있을까 걱정했는데, 아닌 것을 확인하고 안심했다. 같은 지역에 그런 (비리) 유치원들이 있는 것만으로도 기분이 좋지 않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드러난 것 말고도 다른 비리들도 있을 것 같다. 다른 유치원들에도 문제가 있는 것이 아닐까 의심된다. 유치원 교사들 처우가 열악한데도 원장들이 교비를 다른 데 쓴 것에 실망했다"고 덧붙였다.

학부모 B씨는 이번 결과를 접하고 "유치원은 기초적인 교육기관인데 그런 비리를 저질렀다는 것이 충격적이다. 부모로서 아이를 믿고 맡길 곳이 없다는 생각이 든다"고 불안감을 드러냈다.
또 다른 학부모 C씨는 "유치원 원장을 가족으로 둔 지인으로부터 유치원을 팔면 원생 수에 일정 액수를 곱해서 (유치원을) 팔 수 있다는 말을 들었다. 유치원이 교육기관이 아니라는 느낌이 들었다"고 털어놨다.

학부모의 불안은 인터넷 커뮤니티인 이른바 '맘 카페'에서 더욱 뚜렷하게 드러났다.

학부모들이 모인 맘 카페 회원은 "(아이가) 유치원 입학을 앞둔 부모로서 너무 화가 난다. 이런 사람들이 다시는 유치원을 차리지 못하게 해야 한다"고 썼다. 다른 회원은 "돈은 얼마든지 주겠지만, 그 돈을 우리 아이들한테 사용해줬으면"이라고 적었다.

학부모들은 투명하지 못한 회계 관리 때문에 유치원에서 비리가 벌어졌다고 보고 감시 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한 학부모는 "일반 기업들도 감사 시스템이 철저한데 유치원은 많은 돈이 오가는데도 감시할 시스템이 전혀 없다는 생각이 들었다. 유치원이 자체적으로 (감사를) 못 하면 정부 차원의 조치가 있어야 할 것 같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