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AP

LA 다저스가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NLCS) 1차전에서 밀워키 브루어스에 패했다.

다저스는 13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의 밀러파크에서 열린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2018 메이저리그(MLB)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7전 4선승제) 1차전에서 5-6으로 졌다.

이날 다저스의 타선은 경기 중반까지 터지지 않았고, 여기에 에이스 클레이튼 커쇼가 난조를 보여 아쉬움을 남겼다. 커쇼는 3이닝 동안 6피안타(1피홈런) 2볼넷 2탈삼진 5실점(4자책점)으로 부진해 패전투수가 됐다.

매니 마차도는 선제 솔로 홈런을 포함해 4타수 2안타 3타점으로 활약했지만, 팀의 패배로 빛이 바랬다.

다저스는 2회초 마차도의 솔로 홈런으로 앞서가기 시작했다. 그러나 다저스의 리드는 오래가지 못했다.
반격에 나선 밀워키는 3회말 브랜든 우드러프의 솔로 홈런으로 균형을 맞춘 후 헤르난 페레스의 희생플라이로 역전에 성공했다.

4회말 무사 2, 3루 찬스를 만든 밀워키는 대타 도밍고 산타나의 1타점 적시타 등으로 3점을 보태 승기를 잡았다.

밀워키는 7회 헤수스 아귈라의 솔로 홈런으로 6-1로 달아나 쐐기를 박았다.

다저스는 8회 2사 만루 찬스에서 마차도의 2타점 적시타와 맥스 먼시의 1타점 적시타로 밀워키를 추격했다. 9회 2사 후 크리스 테일러의 1타점 3루타로 상대의 턱밑까지 따라붙었다. 그러나 저스틴 터너가 삼진으로 물러나 승부를 뒤집지는 못했다.

다저스는 14일 오전 5시 챔피언십시리즈 2차전에서 류현진을 선발투수로 투입해 설욕전을 펼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