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리 유치원 명단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난 11일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전국 17개 시도교육청이 2013년∼2017년 감사를 벌인 결과 총 1878개 사립유치원에서 5951건의 비리가 적발됐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블로그를 통해 “아이들을 위해서 쓰라는 유치원 교비로 성인용품을 사고, 명품 가방을 사고, 원장의 외제차를 수리한 사례들이 있었다”며 “공개된 사립유치원 비리가 빙산의 일각일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시도별 감사 결과를 보면 시도별 격차가 너무 크다”며 “최근 3년간 어떤 곳은 관내 유치원의 절반이 넘는 곳을 감사한 반면 다른 곳은 10%도 못한 곳도 있었다”고 말했다.

비리 유치원 명단은 MBC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됐다. MBC 뉴스 측은 ‘전국 유치원 감사 결과 실명 첫 공개’라는 제목과 함께 지역별 유치원 감사 결과를 PDF 파일로 공개했다.

명단이 공개되자 학부모들은 지역 맘카페, 입주자 모임 커뮤니티 등을 통해 이를 공유했다. 비리 유치원 명단에는 학부모들 사이에서 유명한 유명 유치원들도 일부 포함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