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조윤제 주미대사가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강경화 외교장관에게 언성을 높인 것으로 알려진 9·19 남북 군사합의서와 관련해 "미국 정부는 긍정적인 검토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조 대사는 워싱턴DC 주미대사관에서 열린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남북 군사합의서에 대한 미국의 입장이 어떻게 정리됐느냐는 질문에 "최근 미국에서 검토 의견을 마치는 과정"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군사합의서 내용이 아니라 미국과 공유·소통하는 과정에 대해 문제를 제기한 것으로 이해하면 되느냐는 물음에는 "그렇다"고 답했다.

그러나 "남북 군사합의서에 대해 실무 차원에서는 사전 협의가 많이 있었다"며 "국방부와 유엔사령부 간에 사전 협의가 많이 있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남북 군사합의서 조율 문제와 관련해 "미국 측으로부터 항의받은 적은 없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