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페이스북 네트워크 해킹 사건 당시 해커들이 거의 3000만명에 달하는 사용자 개인정보에 접근한 것으로 확인됐다.

페이스북은 12일(현지시간) "지난달 발생한 자사 네트워크 해킹 사건 당시 해커들이 사용자 2900만명의 개인정보에 접근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CNN·CNBC 등에 따르면 페이스북 네트워크에 침투한 해커들은 계정 접근권(액세스 토큰)을 덮어쓰는 수법으로 40만개의 계정을 그들의 통제 아래에 두고 약 2900만명의 사용자가 올려놓은 이름·전화번호·이메일 주소에 접근한 것으로 밝혀졌다.
페이스북은 개인정보가 뚫린 사용자 2900만명 중 절반가량인 1400만명의 경우 이름·전화번호·이메일 주소 외에 주소·신분관계·성별·종교·최근 로그인 정보와 검색기록 등 더 민감한 정보가 해커들에게 노출됐다고 밝혔다.

100만명의 사용자는 개인정보와 관계없이 액세스 토큰만 도용됐다.

페이스북은 지난달 28일 해킹 사건 발표 당시 해커들이 ‘뷰 애즈(View As)’ 기능에 침입했다고 밝혔다. ‘뷰 애즈’는 사용자가 자신의 계정이 다른 사용자들에게 어떻게 보이는지 미리보기 할 수 있는 기능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