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AP

미국 백악관의 존 볼턴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2차 정상회담이 곧 열릴 것이라고 밝혔다.

볼턴 보좌관은 12일(현지시간) 라디오방송 진행자인 휴 휴잇과의 인터뷰에서 "앞으로 2~3개월 이내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회담을 보게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볼턴 보좌관은 '완전하고 되돌릴 수 없는' 북한의 비핵화를 강조하면서도 트럼프 대통령이 대북 외교정책을 "낙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9일 2차 북미정상회담의 시기와 관련해 "북미정상회담 일정을 조율하기에는 선거유세가 너무 바쁘다"면서 "11월 6일 중간선거 이후 열리게 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그러면서 북미정상회담 장소에 대해서도 "3∼4곳의 장소들을 놓고 이야기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