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영·거제 현장방문…"스마트 산단 조성·관광산업이 대안"
"남부내륙철도는 필요한 사업…좋은 소식 가도록 노력"

이낙연 국무총리는 12일 "조선산업이 어려워도 우리는 조선산업을 절대로 포기할 수 없다"며 "포기하지 않되 우리의 국제적 우위를 유지하려면 아주 고통스러운 노력을 감내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오후 경남 통영시 도남동 '통영 폐조선소 재생사업' 현장을 방문해 조선업계·지역 경제인들과 가진 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먼저 "통영·거제에 너무 늦게 왔다.

이곳이 몹시 고통을 겪고 있다는 점을 알면서도 늦은 점에 미안하다"고 사과한 뒤 "그나마 다행인 것은 조선 경기가 회복 중이다.

국제적 발주량과 한국의 수주도 좋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조선이 과거와 같은 노동집약형 방식만 가지고는 경쟁력을 가질 수 없다는 것은 현장에 계신 분들이 더 잘 알 것"이라며 "선주들이 요구하는 점, 세계 조선업계가 가야 하는 방향이 무엇인지도 잘 알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조선산업을 포함해 산업구조 고도화 작업을 산업부를 중심으로 하고 있고, 연내에 발표할 것"이라며 "조선업에도 도움이 되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는 "어느 지역이나 하나의 산업에 많이 편중되다 보면 리스크가 늘기 마련이다.

김경수 경남지사가 구상하는 대로 산업의 다변화를 추구할 때가 됐다"며 "스마트 공장 확대, 스마트 산단 조성을 제1의 대안으로 생각하고 있고 정부 또한 그 길로 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관광을 또 하나의 대안 산업으로 꼽으며 "중장기적으로 도지사 등이 긴 호흡으로 준비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이 총리는 "김경수 지사와 지난 주말 만나 남부내륙철도, 김천에서 통영까지 오는 KTX 사업에 관해 얘기했다.

국가균형발전이나 낙후 지역 발전을 위해 필요한 사업"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다만, 한 가지만 하기보다는 비슷한 처지에 있는 몇 개 사업을 함께해서 국가균형발전을 위해 속도를 내는 방안을 정부가 검토하고 있다"며 "정부에서도 여러분에게 좋은 소식이 가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간담회에는 남준우 삼성중공업 대표이사, 이성근 대우조선해양 부사장을 비롯해 조선기자재업체 대표들, 김경수 경남지사와 강석주 통영시장, 박명균 거제시 부시장, 정승일 산업부 차관, 김용범 금융위 부위원장, 임서정 고용부 고용정책실장 등이 참석했다.

한편, 간담회에 앞서 이 총리는 통영 폐조선소 재생사업 부지를 둘러보고 "지역경제의 새로운 미래를 보여주는 사업인 만큼 지역 전체를 놓고 큰 틀 차원에서 밑그림을 그려야 한다"며 "사명감을 가지고 사업 추진에 적극 임해달라"고 당부했다.

토지주택공사(LH)는 폐조선소를 '한국판 말뫼'로 만들겠다며 올해 4월 부지를 매입, 이곳에 글로벌 관광문화 복합단지를 조성하고 주변 주거지역의 주거·생활환경을 개선하는 사업을 벌이고 있다.

스웨덴 말뫼시는 중심 산업인 조선업이 쇠퇴하면서 도시 환경도 열악해졌으나 1990년대 중반 도시재생을 통해 환경친화적 교육·문화·관광도시로 거듭났다.

이 총리는 간담회를 마친 뒤 거제시로 이동해 삼성중공업을 방문, 현황 브리핑 청취 후 '대한민국 조선산업의 재도약을 삼성중공업이 이끌어 주십시오'라고 방명록에 남겼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