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정감사 참고인으로 출석한 백종원 더본 코리아 대표는 12일 높은 자영업 폐업률에 대해 “외식업을 쉽게 할 수 있는 상황이 문제”라고 밝혔다.

백 대표는 이날 산자위에 국감에 출석해 ‘외식업·프랜차이즈업’의 폐업과 관련한 백재원 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미국에서 식당을 열려면 1, 2년 걸린다. 하지만 우리는 신고만 하면 열 수 있다”며 “겁 없이, 준비 없이 한다”고 말했다.

‘골목상권에서 문어발식으로 확장한다’는 비판에 대해서는 “저희가 문어발식 확장으로 오해를 받는데 일반 소비자를 대상으로 (장사를) 하는 게 아니라 프랜차이즈나 외식업 원하는 분들에 대해 알려주는 학원 같은 곳”이라며 “많은 분들은 저희가 소비자를 상대한다고 오해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분점과의 상생 정책’에 대해서는 “상생이라는 것은 같이 산다는 것인데, 양보하는 것은 좋은 생각이 아니다”며 “양보해서는 상생할 수 없다. 같이 살기 위해서는 본사와 분점의 수익을 올릴 수 있는 방안을 생각해야 한다”고 말했다.

백 대표는 또 프랜차이즈 가맹점에 수수료를 정액제로 받는 이유를 묻는 질문에 “매장 매출 대비 퍼센트로 수수료를 받으면 본사의 간섭이 심해질 수밖에 없다”며 “(가맹점에서) 매출을 솔직히 얘기를 안 하는 경우도 있어서 아예 정액제로 한다”고 답했다.

배정철 기자 bj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