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친애저축은행은 창립 6주년을 맞아 정기예·적금 금리를 최대 0.2%포인트 인상하고 가입조건에 따라 연 2.6%~2.9% 금리를 제공한다고 12일 밝혔다.

JT친애저축은행은 서울 강남 테헤란로 본점영업부 등 전국 11개 지점 및 출장소를 직접 방문해 가입할 수 있는 정기예·적금과 저축은행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SB톡톡' 등 온라인 채널로 가입 가능한 비대면 정기적금 등 총 3개 상품 대상으로 금리인상을 진행한다.

정기예금은 12개월 만기 시 연 2.8%, 24개월 이상 36개월 미만 가입 시 연 2.9% 금리를 제공하며 200억원 한도로 판매한다.
정기적금은 12개월 가입 시 연 2.6%를 적용하며 비대면 채널로 가입하면 0.1%포인트 추가 금리를 제공, 연 2.7% 금리를 지급한다.

이번 인상으로 JT친애저축은행 수신 금리는 저축은행 업계는 물론 타 업권 평균보다 최소 0.17%포인트, 최대 1.29%포인트 높은 수준을 유지하게 됐다.

김은지 한경닷컴 기자 eunin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